인천대서 어학연수받던 베트남 학생 164명 행방 묘연
인천대서 어학연수받던 베트남 학생 164명 행방 묘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 한국어학당에 등록한 베트남 국적 어학 연수생 164명이 잠적한 것과 관련, 출입국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0일 인천대에 따르면 법무부와 교육부 직원들로 구성된 평가단은 이날 오전 대학본부에서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제 및 유학생 유치관리 실태조사를 시작했다.

평가단은 대학 측의 어학 연수생 출결 관리와 이탈 현황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또 조동성 인천대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어학 연수생 담당 직원 등을 상대로 면담을 진행한다.

앞서 인천대는 이 대학 한국어학당에 재학 중인 베트남 연수생 1천900명 중 164명의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들은 올해 1년 과정의 단기 어학연수를 받기 위해 입국한 뒤 순차적으로 인천대 한국어학당에 등록했지만, 3∼4개월 만에 자취를 감추고 사라졌다.

인천대는 외국인 어학 연수생이 15일 이상 장기 결석할 땐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알려야 하는 규정에 따라 이런 사실을 당국에 신고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