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몸상태 언급 "더 이상 춤 추면 위험하다고…"
김희철, 몸상태 언급 "더 이상 춤 추면 위험하다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가수 김희철.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가수 김희철. KBS Joy

가수 김희철이 자신의 몸 상태를 언급했다.

김희철은 지난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사실상 40대가 되어가는데 다시 처음부터 음악을 시작해도 되는지 고민이다"고 털어놨다.

이날 이수근은 "슈퍼주니어 멤버지만, 부상 때문에 춤을 못 춘다"고 김희철의 몸상태를 언급했다. 실제로 김희철은 지난 2006년 교통사고를 당해 다리에 철심을 7개나 박는 대수술을 받았다.

김희철은 "5년 전 병원에서 마지막 검진에서 뛰거나 더이상 춤을 추면 위험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나는 이제 뭐 먹고살지 싶었다. 그러다가 예능 쪽을 하면서 잘 풀렸다. 내 길이 생겼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음악적인 꿈과 욕심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앨범 내는 것을 고민하던 것 중 하나가 제가 팀 활동을 못 하고 있는 상황인데, 여기서 제가 혼자 노래를 내버리면 팬들이 배신감을 느끼지 않을까 이런 걱정이 된다. 미안한 마음이 너무 크다"고 전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