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내부청렴도 2년 연속 상승(5→3→2등급)
의왕시, 내부청렴도 2년 연속 상승(5→3→2등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청렴도 측정, 종합 2등급과 내ㆍ외부청렴도 2등급

의왕시의 종합청렴도가 2년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다.

시는 지난 9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종합청렴도 2등급과 내부ㆍ외부청렴도에서 각각 2등급을 받아 민선 7기 출범 이후 두 번째로 실시한 청렴도 측정에서 내부 및 외부청렴도 모두 상위등급을 유지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과거 최하위 등급에 머물렀던 내부청렴도는 2등급을 기록하며 2년 연속 상승(17년 5등급 → 18년 3등급 → 19년 2등급)했다고 덧붙였다.

종합청렴도의 경우 10점 만점에 8.54점(2등급)을 받아 지난해 8.36점보다 0.18점이 상승했으며 외부청렴도는 8.81점(2등급)으로 작년 8.70점보다 0.11점 상승했다.

또 내부청렴도는 7.80점(2등급)으로 지난해 7.43점보다 0.37점이 올라 2년 연속 모든 영역에서 점수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시 평균을 웃도는 수치다.

과거 다년간 최하위 등급으로 측정됐던 내부청렴도가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그동안 능력과 성과중심의 인사운영을 통한 인사불만 해소와 지시일변도의 업무추진에서 자율적인 업무추진 방식으로의 전환, 공직자 부정청탁신고 시장 핫라인 설치 등 공정하고 투명한 새로운 의왕을 만들기 위해 시행한 다양한 정책의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측정결과를 분석해 미흡한 분야에 대해서는 맞춤형 개선대책을 마련해 공정하고 투명한 ‘시민이 행복한 청렴 의왕’ 실현이 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청렴도 평가는 권익위원회에서 여론조사전문기관에 의뢰해 지난 8월부터 3개월에 걸쳐 해당 기관과 관련이 있는 민원인(외부청렴도)과 소속직원(내부청렴도)을 대상으로 최근 1년 동안 부패경험과 부패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것이다.

외부청렴도는 지난해 7월 1일부터 지난 6월 30일 사이 공공기관의 측정대상 업무와 관련 직접 업무처리를 경험한 적이 있는 국민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내부청렴도는 지난 6월 30일 기준 해당 공공기관에 근무하고 있는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의왕=임진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