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20대, 경찰 단속피해 달아나다 신호등 기둥 들이받는 사고
음주운전 20대, 경찰 단속피해 달아나다 신호등 기둥 들이받는 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남성이 경찰의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다 신호등 기둥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평택경찰서는 11일 도로교통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씨(25)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20분께 음주운전을 하다가 평택시 비전동 소사벌지구 앞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하던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위해 감지기를 차 안으로 들이대자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40m가량 차를 몰다가 신호등 기둥을 들이받고 멈췄으며, A씨의 차 문을 잡고 매달렸던 경찰관 B씨는 손바닥 등에 찰과상을 입었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4%로 측정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