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개국 참여하는 ‘제4차 아ㆍ태 환경장관포럼’ 내년 9월8~11일 수원서 개최
41개국 참여하는 ‘제4차 아ㆍ태 환경장관포럼’ 내년 9월8~11일 수원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유엔환경계획 아태지역사무소 실무단과 이범선 수원시 환경국장, 환경부 관계자 등이 실무회의를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지난 10일 유엔환경계획 아태지역사무소 실무단과 이범선 수원시 환경국장, 환경부 관계자 등이 실무회의를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세계 41개국 환경장관 등이 참여하는 ‘제4차 아시아ㆍ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이 내년 9월8일부터 11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11일 수원시에 따르면 유엔환경계획 아태지역사무소(UNEP ROAP) 실무단과 이범선 시 환경국장을 비롯한 수원시 담당자, 환경부ㆍ수원컨벤션뷰로 관계자 등은 지난 1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실무회의를 열고, 개최 일정을 확정했다. 또 프로그램 일정을 협의했다.

포럼 첫 날인 9월8일에는 아시아ㆍ태평양 주요 그룹,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포럼과 과학ㆍ정책ㆍ비즈니스 포럼이 함께 진행된다. 다음날인 9일에는 고위관리 회의, 10일에는 장관급 회의가 개최된다. 또 11일 환경 관련 현장 방문으로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유엔환경계획 아태지역사무소 실무단은 실무회의에 앞서 수원시청에서 조무영 제2부시장을 면담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시민들과 함께 아시아ㆍ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을 내실있게 준비할 것”이라며 “이번 포럼이 아태지역을 넘어 세계 환경정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4차 아시아ㆍ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은 유엔환경계획이 주관하는 유엔환경총회의 지역별 준비 회의다. 아ㆍ태 지역 41개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등 500여 명이 환경 현안을 논의한다.

회의에선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화학물질 관리 등 다양한 환경 분야 현안에 대한 새로운 비전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참여자들은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2021년 파리협정체제 출범에 따른 전 지구적인 환경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수원시는 부산ㆍ인천광역시를 제치고 제4차 아시아ㆍ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을 유치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제4차 아시아ㆍ태평양 환경장관포럼 유치로 국제사회에서 수원시 위상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