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캠프마켓’ 즉시 반환받기로 합의
부평 ‘캠프마켓’ 즉시 반환받기로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정유섭 국회의원(인천 부평갑)

인천 부평 주한미군기지(캠프마켓) 반환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인천 부평갑)은 11일 ‘SOFA(한미주둔군 지위 협정)’ 합동위원회에서 부평 캠프마켓 기지를 즉시 반환받기로 한미간 합의했다는 결과를 이날 오전 국방부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지난 8월 부평 캠프마켓 일부 반환(오수 정화조 부지)에 한미가 처음 합의한데 이어 3개월여 만에 즉시 반환까지 성사된 것이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부평 캠프마켓을 비롯, 원주(캠프이글, 캠프롱), 동두천(캠프호비)의 4개 패쇄 미군기지를 즉시 반환받고, 서울 용산기지 반환 협의절차도 개시하기로 했다는 SOFA 합동위 합의결과를 공식발표했다.

반환되는 4개 기지는 2010년과 2011년 SOFA 규정에 따른 반환절차를 진행했으나, 미군기지내 오염정화 기준 및 정화책임에 대한 미국 측과의 이견으로 그동안 반환이 지연돼 왔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캠프마켓이 이제야 온전히 부평 주민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며 “기지 내 오염되지 않은 지역부터 주민들에게 우선 개방하고 오염지역은 조속한 정화작업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캠프마켓 즉시 반환이 합의됨에 따라 해당부지 확보를 전제로 추진 중인 ‘장고개길 연결 사업’과 ‘한국대중음악자료원 유치’ 그리고 ‘부평트램 건설’ 등 주변지역 개발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정기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캠프마켓 주변인 ▲부평 산곡동 주안장로교회 앞 도로개설 사업에 8억 원 ▲신촌공원 조성 사업비로 1억 2천만 원의 국비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캠프마켓 반환과 인접한 주변지역 정비로 이 지역 도로망과 도시미관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