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연애관 공개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연애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배우 공유의 두 번째 이야기로 찾아온다.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배우 공유의 두 번째 이야기로 찾아온다.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배우 공유의 두 번째 이야기로 찾아온다.

11일 방송되는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지난주 방송에서 배우 공유의 못 다 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주 스튜디오에서 나눈 일대일 토크와 제주도에서 나눈 현장 토크에 이어 이번 방송분에서는 배우 공유의 진지한 고민과 인간 공지철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첫 방송답지 않게 안정된 진행을 선보인 호스트 이동욱은 스튜디오 토크는 물론, 좀 더 사적인 대화 느낌으로 진행된 제주도 현장 토크에서도 공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을 끌어냈다고 한다.

이동욱은 "인간 공지철이 행복한 순간은 언제인가요?"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배우 공유의 이야기를 끌어냈다.

이에 공유는 "저는 스포츠 좋아하는 아저씨거든요"라고 고백하며 보통 사람들과 다를 바 없는 인간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를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꼽은 공유. 자신이 응원하는 팀과 선수 이야기를 할 때는 녹화 중임을 잠시 잊기라도 한 듯, 자리에서 일어나 응원구호를 외치는 등 천진난만한 소년미를 보여주기도 했다.

또 이동욱은 제주에서 촬영한 현장 토크 VCR에서 배우 공유가 요즘 푹 빠져 있다는 또 다른 취미인 낚시를 함께 하며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토크를 이어갔다.

여기에 낚시 초보인 두 사람의 배낚시를 도와줄 초특급 도우미까지 합류하여 즐거운 대화를 이어갔다.

공유는 배에 오른 순간부터 발을 동동 구르거나 잠시 카메라가 꺼진 순간에도 오직 낚시에만 집중하는 등 오랜만의 낚시에 한껏 들뜬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낚시할 때면 본인도 모를 정도로 아이 같은 표정을 짓게 된다는 공유. 과연 그가 말하는 낚시의 매력은 무엇인지, 과연 늦은 시간까지 계속된 배낚시에 과연 누가 먼저 손맛을 봤을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별도의 공간에서 '소개팅'이라는 상황 아래 진행된 시추에이션 토크에서 장도연은 '소개팅 女'로 변신, '소개팅 男'으로 자리한 이동욱과 공유에게 다양한 질문을 던지며 시청자의 궁금증을 풀어줄 예정이다.

"어떤 스타일의 여성에게 매력을 느끼는지?" "여자친구가 남사친과 여행을 간다고 하면?" 등 연애 관련 질문을 통해 두 남자의 솔직한 연애관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장도연은 대세 개그우먼다운 센스와 순발력을 선보이며 배우 공유를 연신 폭소케 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이 밖에도 MC 이동욱은 배우 공유와 함께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리는가 하면, 그때마다 힘이 돼주었던 서로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또한 공유가 오랫동안 생각해왔던 앞으로의 계획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

생애 첫 단독 게스트로 토크쇼에 출연한 공유는 녹화를 마치며 "10년 치 할 이야기 다 하고 갑니다"라며 후련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오늘(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