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0년 유아숲체험원 7곳 추진
인천시 2020년 유아숲체험원 7곳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오는 2020년 유아숲체험원 7곳을 만들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대상지는 인천대공원의 원적산 공원, 중구의 젓개농장공원, 연수구의 동춘1공원, 남동구의 서창근린공원과 논현중앙공원, 서구의 가원숲근린공원, 강화군의 석모도수목원 등이다. 이들 모두의 면적은 7.2ha다.

시는 이 곳에 야외체험학습장과 대피시설, 안전시설 등을 담는다. 사업비로 총 10억9천500만원을 투입한다.

현재 인천엔 모두 10곳의 유아숲체험원이 있다. 국립시설로는 연수구 청량산에 있고, 시립은 인천대공원 내 인천수목원과 도란도란 체험원 등이 있다. 구립은 중구 유수지공원, 동구 눈코뜰새, 미추홀구 수봉공원, 남동구 늘솔길공원과 전재울근린공원 등 5곳이다. 사립으론 남동구 오방산과 계양구 아콘 등 2곳이 있다.

정동석 주택녹지국장은 “아이들이 숲체험 활동 등 다양한 체험을 함으로서, 정서적으로 잘 자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