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열, 자전거 이용자 보호법 발의
이찬열, 자전거 이용자 보호법 발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

국회 교육위원장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갑)은 12일 자전거 우선도로에서의 자전거 우선 권한을 규정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3~2017) 총 2만 8천739건의 자전거 교통사고가 발생해 540명이 사망하고 3만 357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마다 자전거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증가 추세로 2013년 101명에서 2016년 113명, 2017년 126명으로 늘어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들이 공공자전거 대여사업을 실시하면서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자전거 우선도로가 곳곳에 설치되는 등 자전거를 위한 제도 개선이 이뤄지고 있지만 정작 자전거 운전자들은 항상 사고의 위험에 노출돼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행법은 자전거 우선도로에서 자전거 이용자를 최우선으로 보호하는 규정이 없어 자전거 우선도로가 본연의 취지대로 사용되기 위해서는 법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이에 개정안은 자전거 통행에 대한 자전거 이용자의 우선권한을 명확하게 규정하는 내용을 담았다. 개정안은 긴급한 용도로 운행되는 긴급자동차를 제외한 자동차는 자전거 우선도로에서 통행하고 있는 자전거의 통행을 방해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으로, 개정안이 통과되면 급증하는 자전거 교통사고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의원은 “자동차로부터 자전거 이용자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며 “자전거 이용자 역시 평상시 안전모를 착용하고 음주 후에는 자전거 이용을 자제하는 등 자전거 이용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