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TV 드라마 ‘스토브리그’, 시청률 5%대 첫 출발
SBS TV 드라마 ‘스토브리그’, 시청률 5%대 첫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토브리그


SBS TV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가 5%대 시청률로 첫 시작을 알렸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4분께부터 SBS TV에서 방송한 ‘스토브리그’는 전국시청률 3.3%-5.5%를 기록했다.

전날 방송에선 백승수(남궁민 분)가 최하위 야구팀 ‘드림즈’의 신임 단장으로 부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면접을 보는 자리에서 독설을 쏟아내고, 드림즈의 11년 근속 4번 타자를 트레이드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예측 불가능한 백승수의 행보는 그가 리더로서 구단을 어떻게 성공으로 이끌고 갈지 흥미를 자아냈다.

프로야구 세계를 배경으로 하지만 선수가 아니라 프런트의 이야기를 주 무대로 삼고 야구를 보통 사람들의 오피스극으로 풀어낸 점 등은 신선하다는 호평을 받았으나 초반부 전개가 느슨해 아쉽다는 평도 적지 않았다.

한편 같은 날 방송한 KBS 2TV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3.8%-5.1%, MBC TV ‘나 혼자 산다’는 8.4%-10.9%를 기록했다.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은 4.4%(이하 유료 가구)로 나타났으며 tvN 예능 ‘서유기7’은 6.4%로 집계됐다.

 

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