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피추' 추대엽, '아는형님'에서 '자작곡' 메들리…"엑소 모른다"
'카피추' 추대엽, '아는형님'에서 '자작곡' 메들리…"엑소 모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아는형님'
jtbc'아는형님'

유튜버 카피추가 ‘아는 형님’에 출연해 화제다.

14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새로운 코너 취업상담실에 이승윤과 카피추가 출연했다.

카피추와 이승윤은, MC 장성규와 신동이 새로운 프로그램 추천을 위해 장점을 어필해달라는 부탁에 흔쾌히 끼를 발휘했다.

카피추는 최근 유병재의 유튜브를 통해 알려지게 됐다는 콘셉트를 가진 인물로 “산에서 사는 남자, 욕심이 전혀 없는 남자, 카피추라는 사람이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장성규가 “피카츄를 따라한 것이 아니냐”고 하자, 그는 “피카츄를 모른다”고 답했다.

카피추는 자신의 자작곡을 부르겠다고 소개한 후 직접 기타를 연주했다. 그는 ‘아기 상어라지만’, ‘유조건’, ‘너 생각해서 하는 소리야’, ‘으른이’ 등 자신이 만들었다는 노래를 불렀다. 이는 핑크퐁의 ‘상어가족’, 박상철 ‘무조건’, 슈퍼주니어 ‘쏘리쏘리’, 엑소 ‘으르렁’ 등 유명곡을 교묘하게 카피한 곡들로 웃음을 안겼다.

카피추는 표절 의혹에도 “처음 듣는다. 나를 따라한 게 아니냐”고 뻔뻔하게 말하는가하면 엑소를 아냐는 질문에 “엑스”라고 말했다.

이어 “엑소 팬들에게 괜찮겠느냐”는 말에는 “엑소 사랑해”라고 태세를 전환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카피추는 MBC 공채 개그맨 추대엽으로 예명 카피추는 ‘가능하면 추한 건 피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

그는 유병재의 유튜브 채널 ‘유병재’에 출연해 유명한 노래들을 표절인 듯 아니게 개사해 불러 화제가 되자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 현재 16만명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