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싱증후군 뭐길래?…이은하 "6개월만에 20kg 증가"
쿠싱증후군 뭐길래?…이은하 "6개월만에 20kg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아침'에 출연한 가수 이은하. SBS
'좋은아침'에 출연한 가수 이은하. SBS

가수 이은하의 투병 사실과 함께 쿠싱증후군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이은하는 16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 출연해 "허리가 아파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았는데, 통증이 없어지더라. 그래서 수술을 안 받고 스테로이드를 맞았는데 6개월만에 몸무게가 20kg이 쪘다"고 말했다.

이은하는 이후 다이어트에 도전해 몸무게를 10kg 이상 감량하는데 성공했지만, 쉽지는 않았다고. 그는 "음식을 줄이며 다이어트를 했는데 잘 안 되더라. 꾸준한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전했다.

쿠싱증후군은 통상 스테로이드 과다 노출로 인해 발생한다. 호르몬 분비 조절의 뇌하수체나 부신에 종양이 생기거나, 진통제 스테로이드제 약물의 부작용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쿠싱증후군에 걸리면 얼굴이 달덩이처럼 둥글어지고 목과 복부 등 특정 부위에 살이 찐다. 또 얼굴이 붉어진다거나 혈압과 혈당 등이 상승하고 골다공증이나 근력 약화와 같은 증세가 동반되기도 한다.

치료는 종양 제거나 약물 중단 등을 통해 가능하다. 다만 갑작스런 스테로이드 중단이 부신기능저하증을 불러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