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급행전철, 배차간격 50분→30분으로 단축된다
경부선 급행전철, 배차간격 50분→30분으로 단축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말부터 운행횟수 34회에서 60회로 늘려
금정역 신규 정차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이달 말부터 경부선 급행전철의 운행 횟수가 대폭 늘어나 경기남부 시민들의 출퇴근 불편이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오는 30일부터 서울역·용산∼천안·신창·병점 구간을 운행 중인 경부선 급행전철의 운행횟수를 평일 기준 34회에서 60회로 26회 늘린다고 16일 밝혔다.

이와 함께 이용객 편의와 급행전철의 효용성을 높이기 위해 이용 수요가 많은 금정역에도 급행전철이 신규 정차한다.

운행 구간도 현행 용산·서울역∼병점·천안·신창역에서 청량리역∼용산·서울역∼천안·신창역으로 연장, 일원화한다.

그동안 수원, 평택 등 수도권 남부의 장거리 출퇴근 수요가 많음에도 대피선 부족 등 여건의 한계로 경부선 광역전철의 급행 확대가 제한적이었다. 이에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지난해 7월부터 금천구청역과 군포역에 대피선을 설치하는 등 시설개량을 추진해 올해 9월 준공하고 급행열차의 운행횟수를 대폭 늘리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조치로 급행전철의 운행 간격은 평균 50분에서 30분으로 단축된다. 또 기존에는 운행 간격이 16∼114분으로 제각각이었지만 앞으로는 30분 간격으로 일정하게 유지된다.

또 급행전철 운행구간을 연장함에 따라 시청과 종로3가, 동대문 등 서울 도심의 주요역에서도 급행열차를 이용할 수 있게 돼 급행열차와 일반열차의 환승 불편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안양역, 금정역, 성균관대역, 의왕역 등과 인접한 의왕월암, 수원당수 등 7개 지구에 약 2만가구의 주택이 공급될 계획이어서 급행전철 수혜 대상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불가피하게 정차횟수가 줄어드는 일부 역은 향후 운행 계획을 검토해 운행 시간 등을 조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과천선 등 추가로 급행화가 필요한 노선에 대한 시설개량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