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61.5% “돼지열병, 심각한 문제”
도민 61.5% “돼지열병, 심각한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1천명 조사… 75.6% “道 대응, 확산방지 도움”
78% 돼지고기 소비 촉진 캠페인 “잘하고 있다”
▲ 경기도청 전경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도를 강타한 지 3개월 흘렀지만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은 여전히 ‘심각한 문제’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달 23일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하고 16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9월16일 파주에서 ASF 첫 발병 이후 3개월이 지난 현재 일반 돼지축산 농가에서 발병이 나지는 않고 있지만, 도민 61.5%는 ASF가 국내 축산농가와 국민 식생활에 악영향을 끼치는 ‘심각한 문제’라고 응답했다.

도는 ASF 발병 이후 조사 실시일인 23일까지 176억여 원의 도비를 투입해 ▲ASF 발생농장 및 인근농장 사육돼지 약 11만 마리 살처분 ▲총 123개의 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시설 운영 ▲양돈농가 출입통제를 위한 922개의 농장초소 운영 ▲야생 멧돼지 포획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취했다.

이에 대해 도민 75.6%(매우 26.2%, 대체로 49.4%)는 ASF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9월 ASF 첫 발병시 도가 방역 및 소독, 살처분, 이동제한 등 신속한 초기 대응 조치에 대해 응답자의 78.6%(매우 29.2%, 대체로 49.4%)가 ‘잘한 조치’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방역의 주체에 대한 질문에 도민들은 정부의 역할이 더 필요하다면서 ▲정부와 주무부처(64.5%) ▲발병지역 광역자치단체 및 기초자치단체(25.0%) ▲발병지역 축산 농가(8.1%) 순으로 방역주체를 지목했다.

도의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 등 돼지고기 소비 촉진 활동도 도민으로부터 칭찬받았다. 도민 78.2%가 ‘잘하고 있다’(매우 30.5%, 대체로 47.7%)고 했으며, 돼지고기 소비를 늘리겠다는 도민 역시 42.3%에 달했다.

김종석 도 축산산림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해 도민이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야생멧돼지 방역 추진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케이스탯리서치가 지난 11월 23일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을 통해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