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에 연말 위문품 전달
재외동포재단,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에 연말 위문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외동포재단이 영주귀국 안산 고향마을 사할린 동포에 연말 위문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줄 왼쪽에서 3번째 양윤희 안산 고향마을 노인회장, 네번째 오영훈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재외동포재단 제공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연말을 맞아 전국 30개소에 거주하고 있는 2천700여 명의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했다.

재외동포재단 오영훈 기획이사와 직원들은 18일 인천 남동사할린센터, 안산 고향마을 등을 방문해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들을 위한 생필품, 파스세트 등 위문품을 직접 건넸다.

또한, 사할린 동포들과 함께 고향마을 시설을 둘러보고 안정적인 정착에 필요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오영훈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는 “이번 방문과 위문품 전달이 영주귀국 동포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과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고, 안산고향마을 노인회 양윤희 회장은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영주귀국 동포들은 연말연시면 더 외롭고 쓸쓸한데 매년 잊지 않고 우리를 찾아와주니 큰 힘이 된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재외동포재단은 1998년부터 매년 국내에 거주하는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들에게 쌀과 생필품, 의료기기 등의 위문품을 전달하는 등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일제 강점기 사할린으로 강제징용을 당한 사할린 동포들은 1990년 한·소 수교 이후 1994년 한·일 정부의 ‘사할린 한인 영주귀국 시범사업’을 계기로 고국의 품에 돌아왔으며, 현재 서울과 인천, 안산, 부산 등 30여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