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해넘이와 해맞이 명소 안전사도 사전점검
평택해경, 해넘이와 해맞이 명소 안전사도 사전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진 평택해양경찰서장(오른쪽)이 해넘이ㆍ해맞이 명소 일대에 대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김석진 평택해양경찰서장(오른쪽)이 해넘이ㆍ해맞이 명소 일대에 대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평택해양경찰서는 지난 27일 연말연시 해넘이ㆍ해맞이 명소에 관광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관내 연안해역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평택해경은 안산시 시화호 내측 및 해넘이 해맞이 주요 명소 현장 안전관리를 점검하고 해넘이ㆍ해맞이 기간 중 항포구, 방파제, 해안가 등 연안해역 순찰을 강화하고 해상은 연안구조정 이용 해상순찰 및 긴급상황 대응태세를 갖추기로 했다.

또 충남 북부권에도 왜목마을 등 해넘이ㆍ해맞이 명소로서 매년 5만여 명의 인파가 몰려들어 연안해역의 안전사고가 우려돼 안전시설물 점검과 안전취약지역에 대한 순찰 강화에 나섰다.

평택해양경찰서 김석진 서장은 “강추위와 많은 인파로 인해 방파제 해상추락, 익수 등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무리한 활동은 자제해 주고 만약 해양사고가 발생하면 긴급신고전화 119를 통해 해양경찰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