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수 경기북부청장 취임 “약자 보호·범죄 피해회복 활동 박차”
이문수 경기북부청장 취임 “약자 보호·범죄 피해회복 활동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라진 경찰의 모습 보여야”

“전례 없는 변화의 시기를 맞아 국민의 바람대로 달라진 경찰의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이문수 제5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31일 취임식과 이어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변화’를 강조했다.

먼저 이 청장은 “대단히 기쁘면서도 한 편으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현장에서 소임을 다하는 동료들과 경기북부경찰을 아껴 주시는 344만 지역주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이어 “경찰에 대한 국민의 요구수준은 높아지고, 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제 도입 등 주요 개혁과제들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국민의 바람대로 경찰이 달라진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동료들과 지혜와 뜻을 모아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청장은 경기북부경찰이 실천해야 할 치안정책 방향으로 △공동체 안전 △경찰민간 간 파트너십 구축 △안보치안 등을 꼽았다.

먼저 그는 “공동체 안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여성ㆍ아동ㆍ장애인ㆍ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범죄 피해회복 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면서 “시민과 치안의 동반자로서 머리를 맞대어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북부는 평화의 관문이면서 긴장감이 흐르는 곳으로 늘 주목받는 지역이다. 한반도 평화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우리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여 테러ㆍ재난 등 위기 대응역량을 강화해 일상의 안보 불안요인을 사전에 해소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끝으로 이 청장은 “경찰의 목표인 민주ㆍ인권ㆍ민생경찰을 이루기 위해 모든 힘을 다해 헌신할 것”이라며 “열린 마음으로 소통ㆍ공감하면서 활력이 넘치는 조직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의정부=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