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두리틀> 오는 8일 개봉…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뜬다
<닥터 두리틀> 오는 8일 개봉…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ovie_image (1)

1900년대 초반 소설 <둘리틀 선생>시리즈로 영국 전역의 사랑을 받은 휴 로프팅 작가(1886~1947)의 걸작이 스크린에 구현된다.

더욱이 이번 영화 <닥터 두리틀>은 지난 1967년 뮤지컬 영화와 지난 1998년 일반 영화 형태로 제작된 전작들과 전혀 다른 결을 갖추고 있는데다 두리틀 역을 맡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하차한 뒤 처음으로 출연하는 영화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동물과 대화가 가능한 의사 두리틀의 이야기를 담은 <닥터 두리틀>이 오는 8일 스크린에 오른다.

영화의 배경은 빅토리아 여왕 시대 영국이다. 의사이자 수의사로 유명세를 떨친 두리틀 박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7년 전 아내를 여읜 뒤 동물에만 몰두하는 삶을 살고 있다. 그러던 중 빅토리아 여왕(제시 버클리)이 위독해지자 치료약을 찾고자 미지의 섬으로 향하게 되고 그곳에서 동물과 대화가 가능한 자신의 능력을 살려 기상천외한 모험을 떠난다.

▲ movie_image (2)

이 작품은 <둘리틀 선생> 시리즈 중 두 번째 작품에 해당하는 편으로 여행 과정에서 마주치는 해적왕 라술리(안토니오 반데라스), 빌런 머드플라이(마이클 쉰) 등 개성넘치는 캐릭터들과 좌충우돌하는 전개를 보는 맛이 있다. 아울러 두리틀에게 동물과 대화하는 능력을 알려준 은인이자 최고의 멘토인 앵무새 폴리네시아(엠마 톰슨), 고릴라 치치(라미 말렉), 북극곰 요시(존 세나) 등의 목소리 연기는 물론 두리틀과의 교감도 영화를 보는 재미 중 하나다.

이번 영화의 메가폰을 잡은 스티븐 개건 감독은 지난 1995년 드라마 <아메리칸 고딕>의 각본가로 데뷔해 2000년 영화 <트래픽>의 각본가로서 아카데미 각본상, BAFTA 각본상, 골든 글로브 각본상 등 3관왕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아울러 지난 2005년과 2016년에는 각각 <시리아나>와 <골드>에서 감독으로서 아카데미 각본상과 골든글로브 음악상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꾸준한 성과를 냈다.

연출과 극 전개 면에서 특화된 스티븐 개건 감독과 주연으로 꾸준한 존재감을 과시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낳을지 기대를 모은다. 전체 관람가

▲ movie_image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