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까지 도보행진 추진
청와대까지 도보행진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판교택지개발지구 주민단체인 판교주민대책위원회 등 3곳(공동대표 김맹균)은 30일 성명서를 내고 “판교택지개발지구 보상이 현실을 무시한 채 불합리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판교택지개발지구에 대한 정당한 보상 요구 관철시키기 위해 31일부터 4박5일동안 성남시청을 출발, 청와대까지 도보행진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판교택지개발지구 저소득층 주민들이 제대로 권리와 생존권 등을 보장받도록 하기 위해선 가칭 ‘수도권 택지개발 특별법’을 제정하거나 토지 수용 관련 법규 개정이 시급하다”며 “그래야만 현실적인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이같은 요구사항을 관철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며 이같은 요구사항들이 수용되지 않으면 투쟁 강도를 높이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31일 오후 성남시청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이같은 요구사항을 주장하며 경기도청과 과천 정부청사, 국회, 국무총리실, 청와대 등까지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이들은 무허가 주택 주민들에 대해서도 이주자 택지 제공 등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주민들은 청원서를 통해 “원주민 공동체 붕괴 방지와 계속적인 생업종사를 위해 선 이주단지 조성 등의 단계별 택지개발방식을 적용하고 이 방식에 저촉되는 현행 법령은 즉시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보상 대상자 선정 기준일을 택지개발사업 확정일(2003년 12월30일)로 확정하고 수용토지는 실거래가 또는 인근 지역에 대체토지를 취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보상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성훈·한상봉 기자
magsa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