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원 박보영 열애설 해프닝…"저 다 컸네요" 해명까지
김희원 박보영 열애설 해프닝…"저 다 컸네요" 해명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희원과 박보영이 함께 출연했던 영화 '돌연변이'의 한 장면.
배우 김희원과 박보영이 함께 출연했던 영화 '돌연변이'의 한 장면.

배우 김희원과 박보영을 둘러싸고 열애설이 제기됐지만 해프닝으로 끝났다.

3일 온라인 매체 인사이트는 박보영과 김희원이 서울, 안동, 영덕 등에서 목격됐다는 일부 누리꾼들의 증언을 토대로 열애설을 제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폐쇄회로(CC)TV에 찍힌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갑작스런 열애설에 김희원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리고 박보영은 본인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저 다 컸네요. 이제 열애설도 나고"라며 적극 해명에 나섰다.

박보영은 "(박)희원 선배님이랑은 '피끓는청춘' '돌연변이'를 하면서 친해졌고, 지금은 나이를 떠나 좋은 친구 좋은 선후배 사이"라며 "둘이 밥도 자주 먹는다. 그건 사실이다. 차도 마신다. 영덕에 대게 먹으러 갔을 때도 '돌연변이' 감독님이랑 셋이 갔는데..아..우리 감독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소속사가 없어서 반박기사는 어렵겠지만 이렇게라도 말씀을 드려야겠다"며 "그 영덕에 있는 카페 CCTV 캡처는 사진을 내려달라고 정중히 부탁할 계획이다. 동의되지 않은 부분이니까. 아무튼 여러분 새해부터 놀란 가슴 잘 부여잡으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새해 인사까지 건넸다.

더불어 "정말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 않으시고 일단 쓰시는....그런 부분은 참 밉다. 그리고 목격담까지는 그럴 수 있지만 시나리오를 쓰시는 분, 인터넷에서 잘 지켜보고 있다가 도 넘으시면 고소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박보영은 지난해 tvN 드라마 '어비스' 종영 후 팔흉터 제거 수술을 받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김희원은 올해 영화 '담보' '입술은 안돼요' 등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