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 설 명절 기간 장애인콜택시 KTX역 운행
인천교통공사, 설 명절 기간 장애인콜택시 KTX역 운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교통공사는 설 명절 기간인 오는 24~27일 교통약자 이동지원차량(장애인콜택시)을 서울·용산·광명 KTX역까지 운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인천 장애인콜택시의 시외지역 이용은 진료 목적으로 종합병원 등으로 이동할 때만 가능하다. 하지만 교통공사는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위해 이 기간엔 곧바로 서울·광명의 KTX역까지 갈 수 있도록 했다. 다만 KTX역에서 인천으로는 운행하지 않는다.

장애인콜택시 이용은 종전과 같이 콜센터로 전화(1577-0320)하거나, 인터넷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접수하면 가능하다. 열차 출발 최소 2시간 전에 반드시 장애인콜택시를 탑승해야 하며, 탑승 전에 장애인 등록증 외에 예약 기차표를 제시해야 한다.

정희윤 교통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교통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교통공사는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중 보행상 장애가 있는 장애인을 위해 휠체어전용 특장차 145대와 비휠체어용 바우처택시(개인택시) 170대 등 모두 315대를 교통약자 이동지원차량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