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정부 지원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 2년 연속 추진
고양시, 정부 지원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 2년 연속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신중년 사회적 공헌 사업’으로 사회공헌 사업 공모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시는 모집 인원을 지난해 50명에서 올해 67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지원금은 1억 원이다.

이 사업은 전문지식과 노하우를 가진 은퇴한 신중년(만 50세 이상 만 70세 미만)들을 비영리단체, 사회적기업 등에 매칭해 재능기부 형태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생계유지보다는 신중년의 잠재된 경험과 노하우를 사회로 끌어내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소정의 참여수당(식비, 교통비, 활동수당 등) 지급한다.

시는 이를 위해 (사)복지네트워크협의회 유어웨이와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 참여자 및 사회공헌활동이 있어야 하는 기관ㆍ단체를 모집할 계획이다.

자격요건은 사업 참여자는 비영리단체, 사회적기업, 공공기관 등 전문인력이 필요한 기관에서 재능을 활용할 수 있는 해당 분야 경력 3년 이상, 만 50세 이상 만 70세 미만의 퇴직자다. 또한, 국가자격 및 국가공인 민간자격증 소지자는 3년 이상의 경력과 동일하게 인정된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