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간판’ 유영, 한국인 최초 유스올림픽 금빛 연기
‘피겨 간판’ 유영, 한국인 최초 유스올림픽 금빛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ㆍ프리스케이팅 연기 합산 214.00점으로 경쟁자 압도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포스트 김연아’ 유영(과천중)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여자 싱글 간판인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새벽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 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에 예술점수(PCS) 67.38점을 더해 140.49점을 기록마크했다.

유영은 지난 12일 연기를 펼친 쇼트프로그램 점수 73.51점을 합산한 최종 점수 214.00점으로 러시아의 크세니아 시니치나(200.03점)와 안나 플로로바(187.72점) 듀오를 비교적 여유있게 제치고 우승했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된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전 종목을 통틀어 유영이 처음이다.

이날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서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필살기’ 트리플 악셀(3바퀴 반 회전)을 깨끗하게 성공해 수행점수(GOE) 1.26점을 얻으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어 유영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를 연이어 깨끗하게 연기하며 순조로운 금메달 연기를 이어갔다.

이후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 3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으나,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잘 연기했다.

유영은 가산점 구간에서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로 처리하는 작은 실수를 범한 뒤,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3)을 잘 마쳐 무난한 점수를 받았다.

특히, 유영은 이날 트리플 악셀의 점프 완성도를 높이며 앞으로 국제 무대에서의 더 좋은 활약상을 예고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