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친일잔재 청산 프로젝트 '속도'
경기도, 친일잔재 청산 프로젝트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일제강점기 행정구역 명칭 변경 등 도내 유ㆍ무형 문화유산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친일잔재 청산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이 왜곡한 행정구역 명칭을 바로잡아 고유한 행정지명과 역사성을 회복하는 작업을 추진한다.

도가 파악한 일제 강점기 왜곡된 행정구역 명칭은 160개다. 왜곡 명칭의 유형으로는 합성지명이 117개, 숫자·방위·위치를 염두에 만들어진 지명 11개, 위상 격하 지명 2개, 한자어화 지명 3개, 일본식 지명 5개 등이다. 합성 지명의 경우 신촌과 길촌 마을을 합친 용인의 신갈동, 숫자·방위·위치 지명으로는 남쪽 4개 면을 합쳐 만들어진 용인의 남사면 등이 있다.

도는 이달 말까지 시·군의 의견을 수렴하고, 해당 시·군이 명칭 변경을 위해 조례 제·개정을 추진하면 행정적·재정적으로 도움을 줄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는 역대 도지사 4명의 친일행적을 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도는 지난 13일부터 홈페이지 역대 도지사 소개란에서 1∼35대까지 역대 도지사의 약력과 친일행적을 함께 표기했다. 대상은 1대 구자옥, 2대 이해익, 6대 최문경, 10대 이흥배 도지사로, 모두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됐다. 도는 도청 신관 4층 대회의실에 걸린 역대 도지사 액자에도 친일 사실을 함께 표기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는 수십 년간 사용한 도가(道歌)가 친일 인사로 분류된 이흥렬이 작곡한 것이라며 새로운 노래 제정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8월16일부터 11월8일까지 공모를 진행해 접수한 381개(작사 223개, 작곡 158개) 응모작을 대상으로 심사를 벌였지만, 선정 기준에 맞는 작품을 정하지 못했다. 이에 도는 조만간 재공모나 다른 방식의 제작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