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 주택 청약 시스템 이관까지… 분양 경기 ‘부정적’
설 연휴에 주택 청약 시스템 이관까지… 분양 경기 ‘부정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가 낀 비수기와 주택 청약시스템 이관 이슈가 겹치면서 분양 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이달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는 78.6으로, 전달보다 10.9p 하락했다.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아파트 단지의 분양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주택사업을 하는 업체(한국주택협회ㆍ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 등)를 상대로 매달 조사한다. HSSI가 100을 초과하면 분양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것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주산연은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분양 비수기와 설 연휴가 겹친 데다, 주택 청약시스템 이관이 예정되면서 일반분양 신규모집 공고 업무 중단 등 분양 사업환경이 달라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82.7)와 인천(78.0)이 각각 6.8p, 13.4p 하락하며 분양사업 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높아졌다. 서울(78.9)의 전망치가 23.2p 떨어지며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의 전망치가 70선으로 하락한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기타 지방에서는 충북(90.0)이 전달보다 4.3p 상승했고, 제주(47.8)는 전월 대비 11.0p 하락하며 최저 수준의 전망치를 보였다.

이와 관련, 주택 청약시스템이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이관되면서 지난 1일부터 신규 입주자 모집공고가 마감됐으며, 오는 17일부터 31일에는 신규 청약 업무가 중단된다.

주산연 관계자는 “분양 비수기인 1월에 사업 절차상의 주요한 변화가 예고되면서 전반적으로 분양 시장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높아졌다”며 “일부 지방 광역시는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유지하고 있으나 상승ㆍ하락을 반복하면서 변동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기준 전국 미분양 물량은 전달(10월) 대비 약 2천500가구 감소한 5만 3천500가구로 집계됐다. 준공 후 미분양은 증가하고 있으며, 미분양 물량의 84.5%는 지방에 집중돼 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