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소기업 안정 유지 나선다…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 추진
인천시, 중소기업 안정 유지 나선다…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14일 시청 접견실에서 신용보증기금, 인천테크노파크(TP)와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했다.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이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할 때 보험료의 80%(500만원 이내)를 시에서 지원하는 것이다. 매출채권보험은 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이 외상판매 이후 대금을 회수하지 못 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을 보상해주는 공적보험제도로 가입대상은 숙박·음식업, 부동산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중소기업이다.

대신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하는 업체에 대해 보험료를 10% 할인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시는 이번 협약이 중소기업이 도산이나 연쇄부도 위기에 빠지는 것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신용보증기금이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하는 인천 중소기업의 거래처에 대한 신용평가와 감시를 해주기 대문에 중소기업의 위험관리 능력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 중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협약은 지역기업이 경영에 매진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추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기업이 안정적으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