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화도읍 가구단지 가죽작업장 화재…2억2천만 원 피해
남양주 화도읍 가구단지 가죽작업장 화재…2억2천만 원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남양주 화도읍 가구단지 한 공장 가죽작업장에 불이나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남양주소방서 제공
지난 17일 남양주 화도읍 가구단지 한 공장 가죽작업장에 불이나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남양주소방서 제공

지난 17일 오전 9시께 남양주시 화도읍 가구단지 내 위치한 한 가죽작업장에서 불이 나 5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작업장 내 직원 9명은 긴급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불로 1층짜리 건물 3동(연면적 477.3㎡)이 전소됐으며, 내부에 있던 가구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2억2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최초 신고자 A씨(38ㆍ여)는 어린이집에 아이를 등원시키던 중 어린이집 앞에서 가구공장 사무실 안쪽으로 불을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공장 사무실과 가죽 작업장 지붕 양쪽에 불꽃이 있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남양주=류창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