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설 연휴 앞두고 환경오염행위 및 농산물 원산지 특별단속
인천시, 설 연휴 앞두고 환경오염행위 및 농산물 원산지 특별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설 연휴를 앞두고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과 농산물 원산지 특별단속을 벌인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환경오염 행위를 예방하려 오는 31일까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주변 하천 등 오염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특별감시와 단속 활동을 한다.

시는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23일까지 사전 홍보·계도와 현장점검 등의 1단계, 24~27일 공무원 53명을 투입한 상황실 운영과 오염취약지역 순찰 등의 2단계, 28~31일 환경관리 취약 및 영세 업체를 대상으로 한 기술지원 등의 3단계로 구분한다.

특히 시는 1단계에서 지역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700여곳과 환경기초시설 관계자 등에게 자율점검 협조문을 발송하고, 2단계에서 시민 누구나 신고할 수 있도록 환경오염행위 신고창구를 강화·운영한다.

이와 함께 시는 제수·선물용 농산물의 부정 유통을 방지하려 23일까지 농산물 원산지 특별단속을 한다.

이번 농산물 원산지 특별단속에서는 지역특산물과 선물용품을 중심으로 하는 전통시장·대형유통업체·생산자단체매장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주요 단속 내용은 원산지 미표시, 거짓표시, 위장판매, 표시방법 위반 등이다. 단속 과정에서 위반사항이 나오면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 부과 및 고발 조치 등이 이뤄진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 “농산물 원산지 부정행위 근절은 범시민적 관심이 중요하다”며 “농산물을 구매할 때 반드시 원산지를 확인하고 의심 사항이 있으면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