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기자에 막말한 5살 의붓아들 살해 계부…반성의지 없나
검사·기자에 막말한 5살 의붓아들 살해 계부…반성의지 없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살 의붓아들을 목검으로 폭행해 숨지게한 20대 계부의 범행 장면을 담은 폐쇄회로(CC)TV 캡처 사진이 법정에서 처음 공개됐다.

이날 의붓아들을 죽인 혐의로 재판을 받던 A씨(27)는 검사와 기자를 향해 막말을 내뱉는 등 반성의 모습을 찾기 어려웠다.

인천지법 형사13부(송승훈 부장판사) 심리로 20일 열린 3차 공판에서 검찰은 A씨 자택 내부 CCTV 영상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검찰이 공개한 사진에는 A씨가 의붓아들 B군(사망당시 5세)의 손과 발을 케이블줄과 뜨개질용 털실로 묶고 목검으로 엉덩이를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B군의 머리채를 잡고 방바닥에서 끌고 다니거나 얇은 매트에 내던지고, 발로 차는 모습 등도 있다.

증인으로 나온 아내 B씨는 “남편이 첫째를 때릴 때마다 죽일 거라고 이야기했다”며 “아들 몸을 뒤집어서 손과 발을 묶었고, 아이가 활 자세였다”고 증언했다.

A씨의 막말이 쏟아진 건 재판을 마무리할 무렵이다.

피고인 신문 소요시간에 대해 검사가 10~20분 정도라고 답하자 A씨는 “검사님, 증인은 30~40분 해놓고, 그렇게 잘났느냐, 웃기냐”며 소리쳤다.

또 재판이 끝난 후 퇴정하던 도중 방청석에 있는 취재진을 향해 특정 기자의 이름을 언급한 후 “내기사 그만 써라. 확 XXX부숴버릴까보다”라는 욕설을 하기도 했다.

A씨는 2019년 9월 25~26일 20시간이 넘게 B군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재판과정에서 아동학대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성은 전면 부인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