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과천도시공사 사장 “개발사업 발굴·3기 신도시 역점 추진”
김성수 과천도시공사 사장 “개발사업 발굴·3기 신도시 역점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계적 조직개편·사업기반 조성
과천지식정보타운 등 수익 창출
체육·문화시설 이용요금 현실화

“과천도시공사는 도시관리뿐만 아니라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과천시를 성장시키는 임무를 부여받았다며, 앞으로 과천시를 가장 매력적인 보석 같은 명품도시로 재탄생시켜 나가겠습니다.”

김성수 과천도시공사 사장은 과천시는 인구 7만 명이라는 답보상태를 넘어 10만, 13만, 15만 명의 자족도시, 생태도시, 문화산업도시의 시대를 여는 맨 앞자리를 서 있다며, 과천 지식정보타운과 뉴스테이지구, 3기 신도시, 도시재생 등 개발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올해 도시공사에 맞는 체계적인 조직을 개편하는 동시에 전문적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공사에서 운영하는 체육시설과 문화시설, 공용주차장 등의 이용요금을 현실화할 예정이며, 골프와 수영 등 인기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이용자 졸업제’를 도입해 많은 시민이 시설물을 이용하도록 불리한 제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김 사장은 공사의 출범은 개발사업을 통해 시(市) 재정을 확충하는 것이 최대의 목적이라며, 개발사업발굴과 3기 신도시 개발참여에 역점을 두고,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올해와 내년에는 첨단산업지원센터와 제2 실내체육관, 시립요양원 등의 위탁운영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고, 2022년부터는 과천 공공주택지구와 헬스케어 실버주택단지, 3기 신도시개발 사업을 참여해 본격적인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다.

김 사장은 3기 신도시 개발은 과천시가 4차산업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좋은 기회라며, 공사는 최소 2천억 원에서 최대 5천억 원을 투자해 수익창출은 물론 시가 추진하는 바이오산업 등 4차산업을 완성해 나가는데 일조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 사장은 “2020년대는 과천시가 개발사업을 통해 도시의 구조를 새롭게 재편하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공사는 도시개발을 리더하는 공공 디벨로퍼로서 시민이 부여한 임무를 충실한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