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한강신도시 순환 대중교통버스 처음 운행 개시
김포한강신도시 순환 대중교통버스 처음 운행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한강신도시를 순환하는 대중교통버스가 운행된다.

김포시는 김포한강신도시 순환버스인 ‘한강이음버스’를 도입해 본격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김포한강신도시는 현재 5개동에 20만여명의 시민이 거주하고 있는 대도시임에도 전 지역을 관통하고 있는 버스가 직행좌석 노선뿐으로, 신도시내 교통이 취약한 지역과 철도역을 연결하는 ‘한강이음버스’를 국비 50%를 지원받아 이번에 개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는 3월까지는 4대로 시범 운행한 후 3월말부터는 2대 전기저상버스를 추가로 도입해 총 6대(15~30분 배차)로 운행하게 된다.

한강이음버스는 마을버스 요금(카드기준 성인 1천350원, 학생 950원, 어린이 680원)이며 환승도 가능하다.

평일에는 등교와 출퇴근 시 이용할 수 있는 경로로 다니게 되며, 주말·공휴일에는 신도시 내 테마공원 연계형(조류생태공원~수변상가~한강중강공원~호수공원~문화거리~은여울공원)순환버스로 운행해 시민들의 대중교통 편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노선은 개통 후 1년간은 민간업체에서 한정 면허를 받아 운행하게 되고 2021년부터는 공영제로 전환해 시 산하기관인 공단에서 직접 운행할 예정이다.

김광식 시 대중교통과장은 “이번 노선개통을 통해 운양동에서 구래동 호수공원을 가거나 마산동에서 조류생태공원을 갈 수 있게 돼 신도시간 연계가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교통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