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제이홉…저작권협회 정회원 승격
방탄소년단 RM·제이홉…저작권협회 정회원 승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RM과 제이홉.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RM과 제이홉.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RM(김남준), 제이홉(정호석)을 비롯한 여러명의 가수가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의 정회원으로 승격됐다.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25명의 정회원 승격 명단을 공개했다.

이번 명단에는 방탄소년단의 RM, 제이홉을 비롯해 폴킴( 김태형), 박재범 , 기리보이(홍시영), 김민석(멜로망스), 조현아 , 권순일(이상 어반자카파) 등 대중음악을 이끌어가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다수가 이름을 올렸다.

RM 과 제이홉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HOME' ' 피 땀 눈물 ' 등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곡들을 작업하며 '작곡돌'로서 정회원 명단에 합류했다 .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8 년 정회원이 된 슈가(민윤기)에 이어 무려 세 명의 저작권협회 정회원을 보유한 그룹이 됐다.

올해도 작년에 이어 싱어송라이터가 명단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작사 , 작곡 능력을 겸비한 가수들의 강세를 입증했다. '너를 만나'로 오랫동안 음원 차트 정상의 자리를 지켰던 폴킴을 비롯해 멜로망스의 김민석, 박원, 정준일, 조현아 등 대중 분야 22명 가운데 절반 이상인 13명이 싱어송라이터다.

한음저협은 매년 정관에 따라 저작권료 상위 기준으로 대중 분야에서 22명, 비대중 분야에서 3명을 각각 정회원으로 승격시킨다.

따라서 매년 2월 발표되는 한음저협 정회원 승격 명단은 당대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작사가, 작곡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작년에는 세븐틴의 우지(이지훈)를 비롯해 지코, 용준형, 진영 등 전현직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다수 정회원으로 승격되어 화제를 낳았다.

한편 국내 3만 4천 여명의 작사, 작곡가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한음저협은 작년 2,208억원의 저작권료를 징수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