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밀레니얼 세대’ 공직자 대상 참여형 청렴교육 도입
권익위, ‘밀레니얼 세대’ 공직자 대상 참여형 청렴교육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2030세대 공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청렴교육 과정’을 새롭게 선보인다.

권익위 소속 청렴연수원은 ‘밀레니얼 세대’ 공직자를 대상으로 한 ‘밀레니얼 청렴 리더십 과정’을 신설한다고 22일 밝혔다.

‘밀레니얼 청렴리더십 과정’이란 이름으로 올해 신설되는 이 교육은 게임·퀴즈 등을 활용한다. 공직생활을 하는 도중 맞닥뜨릴 수 있는 윤리적 갈등상황에서 올바른 해결책을 찾도록 하는 롤플레잉 게임이나 청렴퀴즈 퍼즐대회 등으로 구성돼 있는 식이다.

청렴연수원은 공공기관장을 포함한 고위공직자와 지방의회뿐 아니라 일반 국민 대상 청렴교육도 강화한다.

아울러 고위공직자 대상 ‘청렴 리더십 과정’을 운영하고 청렴 교육 참여율이 저조한 지방의회 맞춤형 연수 과정도 운영한다.

이밖에도 권익위는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청렴 체험교실’과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청렴 시민강좌’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청렴의 중요성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사회 전반에 청렴 문화를 확산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