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인천시당 출마자 8명 “정치판을 갈자”
정의당 인천시당 출마자 8명 “정치판을 갈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득권 양당체제 극복”… 총선 승리 합동기자회견
▲ 22일 인천시청 앞에서 열린 정의당 인천시당의 ‘정의당 인천 총선 승리 합동기자회견’에서 이정미 정의당 총선기획단장과 총선 출마자들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정의당 인천시당 제공
▲ 22일 인천시청 앞에서 열린 정의당 인천시당의 ‘정의당 인천 총선 승리 합동기자회견’에서 이정미 정의당 총선기획단장과 총선 출마자들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정의당 인천시당 제공

정의당 인천시당이 22일 인천시청 앞에서 오는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에 나서는 8명의 출마자와 함께 ‘인천 정치교체’를 외치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시당은 이번 총선에서 남동을에 최승원 전 남동구의원, 미추홀갑에 문영미 전 미추홀구의원, 미추홀을에 정수영 전 인천시의원, 부평을에 김응호 전 심상정 대선후보 인천공동선대본부장을 앞세운다. 또 서갑에 김중삼 서구위원회 공동위원장, 서을에 경영애 전 서구평화복지연대 대표, 연수을에 이정미 국회의원(비례), 중·동·강화·옹진에 안재형 전 보건의료노조 인천의료원지부장이 출격한다.

이날 총선기획단장을 맡은 이정미 의원은 “반드시 지역구에서 다수 당선자를 내 양당 기득권 정치의 시대를 마감하고, 국민과 함께 민생 정치의 시대를 열겠다”며 “총선에 출마하는 8명은 원도심과 신도심간의 불균형, 한국지엠 경영위기, 서해5도 평화, 미세먼지를 비롯한 생태·환경·에너지 등 많은 현안을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