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 지방 태우다가 불… 인명피해 없어
차례상 지방 태우다가 불… 인명피해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차례를 지낸 뒤 베란다에서 지방을 태웠다가 오수 배관으로 불이 옮겨붙어 소방관들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5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불은 오전 8시 45분께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모 아파트 11층 베란다에서 발생해 오수 배관을 태워 내고 4분여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베란다 오수관에서 검은 연기가 올라온다”는 15층 주민 신고를 받고, 20여명 인력과 펌프차 등 12대를 현장에 보냈다.

소방당국은 11층 주민이 차례를 지내고 베란다에서 태운 종이 지방에서 오수 배관으로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선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