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스바이오, 한화연과 신종코로나 진단 기술 공동연구 추진
웰스바이오, 한화연과 신종코로나 진단 기술 공동연구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특이 유전자 검출이 가능한 분자진단 기술 개발
▲ 웰스바이오 CI

엑세스바이오의 자회사인 웰스바이오는 한국화학연구원 신종바이러스융합연구단(이하 ‘CEVI 융합연구단’)과 우한 폐렴 분자진단 및 면역진단 기술의 공동연구를 위해 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화학연구원 산하의 CEVI 융합연구단은 해외 유입 가능성이 큰 고위험 신·변종 바이러스의 진단, 예방, 치료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기술 개발을 목표로 설립된 연구단체다.

양 기관은 본 협약을 체결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특이 유전자 검출이 가능한 분자진단 기술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항원 단백질 검출용 면역진단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우한 폐렴을 유발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2019-nCoV)는 감염 환자의 국내 유입과 전파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고감도 진단키트 개발이 매우 필요한 상황이다.

웰스바이오 이근형 대표이사는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 분자진단기술을 기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제품 개발에 돌입했다”라면서 “신속한 제품 출시를 위해 긴급사용 승인허가 획득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화학연구원 CEVI 융합연구단 김범태 단장은 “이번 긴급 공동연구 추진으로 정부 출연 연구기관과 민간기업이 합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기술을 조기 확보하여 국민 건강 안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웰스바이오는 지난해 3월 CEVI 융합연구단과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MERS CoV) 신속진단을 위한 기술이전 및 신·변종 감염병 진단법의 공동연구와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회사는 이를 토대로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MERS CoV)검출 키트의 상용화를 진행 중이다.

또, CEVI 융합연구단 (2단계: 2020~2022년) 바이러스 진단 연구과제에 참여기업으로 공동 연구를 수행 중으로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나가고 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