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정보 제공, 코로나맵 이어 코로나 알리미 등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정보 제공, 코로나맵 이어 코로나 알리미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알리미(왼쪽) 코로나맵.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 알리미(왼쪽) 코로나맵.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5번째 확진 환자가 공개된 가운데 디지털 맵 코로나맵과 코로나 알리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고려대학교 학생 4명은 위치기반 서비스를 토대로 확진자들이 다녀간 지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코로나 알리미 사이트를 공개했다.

코로나 알리미는 이용자의 위치나 목적지 주변에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가 있다면 붉은 역삼각형으로 표시한다. 또한 가까운 질병관리본부 진료소의 약도와 전화번호도 제공한다.

앞서 경희대 재학생인 이동훈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0시부터 코로나맵 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와 오픈 스트리트맵로 만들어진 코로나맵은 지도 위에 확진자의 이동 경로 및 격리장소, 유증상자의 수를 보여준다.

코로나맵과 코로나 알리미는 PC와 모바일에서 접속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