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원 수원갑 예비후보 “청와대 참모진 기소? 검찰개혁의 필요성 반증”
김승원 수원갑 예비후보 “청와대 참모진 기소? 검찰개혁의 필요성 반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수원갑 예비후보는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에 대해 검찰이 무리하게 조사ㆍ기소했다며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예비후보는 3일 입장문을 통해 “임 전 실장과 한 전 수석의 변호인 자격으로 검찰조사에 참관한 결과, 검찰이 확실한 증거를 제시하는 게 아니라 조사대상의 말실수만을 유도하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앞서 검찰은 청와대가 2018년 울산시장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 지난달 29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등 13명을 기소했다. 또 지난달 30일에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소환해 11시간 조사를 진행했다.

김 후보는 “20개월이나 방치한 사건을 하필 검찰개혁의 닻이 오른 지금 헤집고 있다. 일각에서는 기획 수사라는 합리적 의혹을 제기한다”며 “국민의 귄리를 지키려면 검찰의 그릇된 행태를 바로잡고 검찰개혁을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