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 청약시스템 ‘청약홈’, 공개 첫날 부터 서버 다운 등 오류… 업계 “청약대란 우려, 철저한 보완 필요”
새 아파트 청약시스템 ‘청약홈’, 공개 첫날 부터 서버 다운 등 오류… 업계 “청약대란 우려, 철저한 보완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아파트 청약시스템인 한국감정원의 ‘청약홈’이 첫선을 보였지만, 첫날부터 서버가 다운되는 등 접속 오류가 발생하는 문제를 드러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은 3일 오전 8시부터 기존 금융결제원의 ‘아파트투유’를 대신하는 ‘청약홈(www.applyhome.co.kr)’을 공개하고 서비스에 들어갔다.

청약홈에서는 청약통장 가입자가 단순 실수로 부적격 당첨 처리되는 문제를 줄이고자 기존 아파트투유에 비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하는 것은 기존 시스템과 동일지만 건축물 대장 정보를 통해 자신이 보유한 주택의 소재지와 소유권 변동일, 공시가격은 물론 재산세 납부 대상 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다. 실거래 거래정보시스템(RTMS)에 공개된 해당 주택의 매입 일자와 매수금액, 잔금지급일도 보여준다.

그러나 이날 공개된 청약홈은 오전 한때 일시적으로 접속자가 몰리자 서비스 곳곳에서 오류가 발생하는 등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청약자격 사전관리 항목에서는 대법원 사이트 접속 과정에서 오류가 나타났고 청약신청을 모의 체험해볼 수 있는 청약가상체험 코너도 페이지 연결이 안 되거나 중간 단계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오전 9시50분께에는 접속자가 급증해 접속 자체가 중단되기도 했다.

이처럼 청약홈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업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업계 관계자는 “청약홈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실제 청약에서 당첨자와 낙첨자가 바뀌는 등 ‘청약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신속하고 철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모의 테스트 결과 전날까지도 무리없이 프로그램이 작동했는데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일시적으로 접속에 문제가 있었다”며 “시행 첫날이라 예기치 못한 오류가 발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