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팥칼국수집에 백종원도 김성주도 '쓴소리'
'골목식당' 팥칼국수집에 백종원도 김성주도 '쓴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5일 방송분 주요 장면. SBS
'골목식당' 5일 방송분 주요 장면. SBS

'골목식당' 팥칼국수집이 백종원과 김성주는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씁쓸함만 안겼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문화촌' 편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여전히 기존 방식을 고수하려는 팥칼국수집에 답답해했다.

백종원은 국산 팥으로 교체한 팥 옹심이를 맛보며 “확실히 쓴 맛은 잡혀서 맛있어졌지만, 진한 팥 맛은 부족하다”며 아쉬워했고, 사장님은 옹심이 이야기만 반복했다. 백종원은 기존 방식대로 조리하는 사장님을 보며 "이렇게 하시면 손님들이 아쉬운 평가를 할 수 밖에 없다. 3개월 안에 다시 돌아갈 확률이 80%"라고 안타까워했고, 사장님은 오히려 "돌아가지 않으면 뭐 해줄거냐"고 반문했다.

이밖에 백종원은 시제품 옹심이를 쓰려는 사장님에게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백종원은 "팥 전문점인데 직접 옹심이를 빚지 않는다는 게 말이 되냐"며 "빚을 시간도, 공간도 없다"는 사장님에게 "다른 식당들은 돈을 거저 버는 거 아니다"라고 일침했다.

팥옹심이를 시식해본 김성주 역시 "시대가 변했다. 과거의 어머니께서 가르쳐준 맛은 그 시대에 맞는 맛이고, 별미 음식으로 먹게 된 지금 시대에선 팥 음식은 진해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고, 사장님 부부는 "앞으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다음주 방송에서는 서울 공릉동 '기찻길 골목'편이 첫 공개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