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남 예비후보, 경기 EMS 관계자 만나 응급의료 이송현안 점검
김용남 예비후보, 경기 EMS 관계자 만나 응급의료 이송현안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용남 수원병 예비후보는 6일 경기 EMS(Emergency Medical Service) 강대식 대표와 관계자들을 만나 관내 응급의료 이송현안과 실태를 점검하고 차후 개선방향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강대식 대표는 “응급구조사 등 인력을 제대로 갖추지 않은 응급이송 업체의 무분별한 허가와 비상근직으로 근무하는 일부 민간이송 업체로 인해 EMS 환경이 매우 열악한 상태”라며 “다양한 부분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강 대표는 “일부 업체는 응급구조사ㆍ간호사 등 법이 규정한 필수 인력과 구급장비 등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은 채 운영 중인 업체도 많아 대다수의 선량한 업체가 피해를 보는 실정”이라며 “정부차원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응급이송 서비스는 환자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지는 만큼 철저한 관리·감독이 이뤄져야 하는 분야”라며 “당선이 된다면 국회 차원에서 응급이송 관련 법안과 제도를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