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대 ‘교비 횡령’ 前 총장·부총장도 연루
여주대 ‘교비 횡령’ 前 총장·부총장도 연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의계약 대가 5억8천여만원 빼돌려… 혐의 부인

경찰이 여주대학교 교비 횡령 사건과 관련, 전 총장과 부총장도 해당 비리에 공모한 혐의를 포착하고 이들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여주대 전 총장 A씨와 전 부총장 B씨 등 2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12∼2015년 당시 대학 행정팀 처장으로 재직하던 C씨와 함께 학교 내 공사를 맡을 건설업체나 용역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수의계약을 대가로 업체들로부터 뒷돈을 챙기거나 공사비를 부풀리는 등의 수법으로 교비 등 5억8천여만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C씨가 교비 횡령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지난해 11월 그를 구속했다. 이어 A씨와 B씨가 이를 알고도 묵인한 것으로 판단, C씨의 공범으로 결론 내렸다. 그러나 경찰조사에서 A씨와 B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여주시의 한 공무원이 여주대의 시설변경 관련 인허가 과정에서 여주대 측에 특혜를 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정황을 확인하고 해당 공무원도 기소 의견으로 최근 검찰에 넘겼다.

경찰의 이번 수사는 C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자금 장부를 지난해 경찰이 확보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이 장부를 근거로 수사를 벌여 A씨 등 당시 대학 주요 간부들의 혐의를 확인했다. 다만, 조성된 비자금이 어디에 사용됐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비자금 장부에는 돈의 사용처가 일부 기재돼 있어 확인해보았지만, 관련자들이 부인하고 있고 5∼8년 전에 벌어진 일이라 물증확보에 한계가 있었다”며 “수사가 쉽지만은 않지만 숨은 범죄가 없도록 남은 수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