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효자병원 자원봉사단, 용인시에 이웃돕기 성금 400만원 기탁
용인 효자병원 자원봉사단, 용인시에 이웃돕기 성금 400만원 기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효자병원의 자원봉사단인 ‘효자손 자원봉사단’이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에 이웃돕기 성금 400만 원을 지난 12일 기탁했다.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용인시의 이웃돕기 운동이다.

이날 이충순 경영고문 등 효자병원 임직원 5명은 용인시청 시장실을 방문해 백군기 용인시장에게 성금을 전달했다. 이 성금은 자원봉사단이 지난해 봉사활동을 통해 적립한 순수 기금으로 용인 기흥구 상하동 관내 지역사회 독거노인을 돕고자 지정 기탁 형식으로 전달됐다.

이 고문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용인시와 함께 다양한 사회 환원 활동에 참여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 시장도 “어려운 순간에도 정성을 모아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을 실천해 줘 고맙다”라며 “마련된 성금은 어려운 환경에 놓인 독거노인 어르신들을 위해 소중히 쓰겠다”고 말했다.

효자손 자원봉사단은 2015년 1월 출범 이후 헌혈 캠페인, 의료봉사, 교육봉사, 현장자원봉사, 임직원 바자회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활동으로 마련된 성금을 매년 용인시에 기탁하고 있다. 2020년부터는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과의 MOU를 통해 연 2회 이상의 정기적인 헌혈에 동참하는 등 사회 환원 활동의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