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도내 법조인 출신 예비후보, 靑 선거개입 이슈 놓고 신경전
여야 도내 법조인 출신 예비후보, 靑 선거개입 이슈 놓고 신경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하명 수사 및 선거 개입 의혹이 4.15 총선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여야 경기도내 법조인 출신 총선 주자들이 이를 선거 운동에 활용,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

앞서 검찰이 지난달 29일 문재인 대통령 등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1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함에 따라 여야 도내 법조인 출신 예비후보들이 ‘창과 방패의 대결’을 펼치며 치열한 여론전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송 시장이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2017년 황 전 청장에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의혹 수사를 청탁하고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등을 통해 해당 첩보를 청와대에 제보한 것으로 보고 있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도내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진 법조인 출신 인사는 총 21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수원지방법원 판사를 지낸 민주당 김승원 수원갑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시사평론가 김용민의 유튜버인 ‘용튜버’에 출연, ‘청와대 하명 수사 및 선거 개입’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한병도 전 정무수석의 변호인을 맡은 사실을 알리며, 검찰이 제출한 공소장의 허점을 파헤쳤다. 특히 김 예비후보는 송 시장의 선거캠프에서 한병도 전 수석 등을 통해 당내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최고위원의 선거 출마를 좌절시키려 하였다는 공소장의 사실관계를 따지며 방어전에 나섰다.

반면 한국당 수원을 예비후보인 정미경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책임론 등을 제기하며 지지층 결집을 도모했다. 그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울산시장 부정선거 사건과 관련,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보내서 공소 제기 등을 막으려고 했다”면서 “청와대 국정상황실, 사회수석비서관실, 균형발전비서관실, 등 비서관실이 동원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 없이 이게 과연 가능한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특검과 탄핵 절차를 진행하기 전에 스스로 내려와야 한다”고 압박했다.

성남 수정 예비후보로 뛰고 있는 한국당 장영하 법무법인 디지탈 대표변호사 역시 지난 9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배후에 문 대통령이 정점에 있는 것으로 보고, 선거 개입 의혹이 확인될 경우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같은당 심재철 원내대표(안양 동안을)의 발언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는 “오랜 법조인의 경험에 비춰보면, 문 대통령은 선거 공작의 몸통임이 분명하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