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서 60대 추락사 50대남성 흉기찔려 숨져
군포서 60대 추락사 50대남성 흉기찔려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금정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50대와 60대 남성 2명이 숨지고, 60대 여성이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17일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3시 40분께 “실내에서 피가 흘러 나온다. 옥상에도 사람이 떨어진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금정동 한 다세대주택 골목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A씨(67)와 사건이 발생한 건물 2층 방 안에서 흉기에 찔려 쓰러져 있는 B씨(53)를 각각 발견했다.

A씨는 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고, B씨는 발견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다.

또 B씨와 같은 방에서 흉기에 찔린채 쓰러져 있던 C씨(66·여)는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조사를 통해 숨진 A씨가 다세대 주택 건물 3층 옥상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세명 모두 한국인이고 알고 지내던 관계인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건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금전관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