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하 "쿠싱증후군, 다 나았다…이제는 살과의 전쟁"
이은하 "쿠싱증후군, 다 나았다…이제는 살과의 전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수 이은하.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수 이은하. KBS1

가수 이은하가 쿠싱증후군 증세가 호전됐다며 다이어트 의지를 드러냈다.

이은하는 18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건강 상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금은 다 나았다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이은하는 "디스크 협착이 됐는데 수술 안 하고 버티고, 50세가 넘다 보니 갱년기도 오고 호르몬 발란스도 깨지면서 통증약과 부작용 등이 났던 거 같다"며 쿠싱증후군으로 건강이 좋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수술 안 하고 고생은 했지만 멀쩡해졌다. 문제는 살이다. 이젠 살과의 전쟁이 남았다. 지금은 건강해져서 주변에서 살 빼는 방법을 많이 알려주신다"고 말했다.

쿠싱증후군은 통상 스테로이드 과다 노출로 발생하며, 얼굴이 달덩이처럼 둥들어지고 목과 복부 등 특정 부위에 살이 찌는 증상이 발생한다. 종양제거나 약물 중단 등을 통해 치료하지만 갑작스런 스테로이드 중단에 따른 부신기능저하증 등의 부작용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