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검역·출입국 관리 등 현장·민생공무원 5천512명 충원
정부, 검역·출입국 관리 등 현장·민생공무원 5천512명 충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질병검역, 동식물검역, 미세먼지 대응 등 생활ㆍ안전 서비스 분야 국가공무원 5천512명을 충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5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이 1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충원 인력은 지난해 국회심의를 거쳐 2020년도 예산에 반영된 중앙부처 충원인력 1만1천359명 중 일부다.

분야별로 보면 질병검역(34명), 동식물 검역(14명), 미세먼지대응(51명), 재외국민 보호(33명), 산불공중진화대(16명) 등 국민안전·건강 분야 1천32명과 유치원교사(904명)·특수교사(1천398명)·비교과교사(1천264명) 등 교육·문화·복지 분야 4천225명,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건설(5명), 병역진로지원센터 신설(6명) 등 국민편익 분야 199명, 어족자원 조사연구 등을 위한 수산과학원조사선 도입(24명) 등 경제 분야 56명이다.

정부는 다음 달 경찰ㆍ해경 3천83명 등 23개 부처 공무원 3천733명을 충원할 계획으로, 이를 포함하면 1분기안으로 올해 전체 충원규모의 81%(9천245명)를 충원하게 된다. 이는 공무원 충원을 1분기에 집중해 그동안 국민 요구보다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했던 생활ㆍ안전 서비스 분야에 각종 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하려는 것이다.

이재영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올해 충원되는 국가직공무원 대부분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필수인력”이라며 “공무원 충원이 대국민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관계부처와 힘을 모아 성과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기존인력의 재배치·효율화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