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교육실무원들 “유치원 느는데 신규채용 없어…강제순환배치 중단해야”
유치원 교육실무원들 “유치원 느는데 신규채용 없어…강제순환배치 중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유치원 교육실무원들이 시교육청의 강제 순환 배치로 고강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19일 오전11시30분 인천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실무원의 노동강도를 개선하라”고 주장했다.

교육실무원은 1년 중 교육일수 180일간 일 5시간씩 유치원 교사를 보조하는 방중 비근무자다.

기자회견에 나선 교육실무원 방애경씨(47)는 “2018년부터 교육실무원 수는 그대로지만 학급당 원아 수만 늘면서 업무량이 1.5배로 늘었다”며 “자연스럽게 5시간 근무는 지켜지지 않고 무보수로 3시간씩 일을 더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원칙대로 5시간 근무만 하도록 업무량을 조정하거나 근무시간을 아예 8시간으로 정해 일한 만큼의 보수라도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또다른 교육실무원 이미혜(52)씨는 “방학중에 근무를 해도 방중비근무라 급여가 없어 1달에 7천900원 수준의 수당을 받았다”고 했다.

이에 시교육청에서는 교육실무원 인력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태스크포스(TF) 개설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내부에서도 교육실무원 재배치 문제 등을 단독으로 논의할 수 있는 협의 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이번 재배치단계부터 업무가 한 집단에 쏠리지 않도록 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