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31번 확진자와 결혼식 참석
김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31번 확진자와 결혼식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김포시는 21일 오전 10시 브리핑을 열고 김포시에 거주하는 부부 1쌍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이들 부부가 지난 15일 자녀와 함께 친척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대구시 동구 퀸벨호텔에서 1시간 30분 가량 머문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 결혼식에는 31번 확진환자도 참석했다고 전했다.

부부는 18일까지 나흘간 대구지역에 머무르면서 대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을 방문했으며, 18일 오후 8시께 자택에 도착 후 아내 A씨가 기침과 인후통을 호소, 19일 구래동의 한 병원을 방문한 후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A씨는 이날 오후 6께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질병관리본부 2차 감염 검사를 받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편 B씨도 다음날 새벽 1차 검사에서 양성, 2차 검사에서도 최종 확진 결과가 나왔다.

A씨가 19일 방문했던 구래동의 C병원은 자체 휴업에 들어갔다.

또 B씨가 고양시 이마트 킨텍스점 직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지점은 현재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보건 당국은 A씨 부부의 생후 16개월 자녀도 검사했으나 음성으로 나타나 자택에 자가 격리 조치한 상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김포시는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추가 확인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