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경찰서 근무 30대 부천 거주 남성, '코로나19' 확진…외근직으로 접촉자 다수 추정
시흥경찰서 근무 30대 부천 거주 남성, '코로나19' 확진…외근직으로 접촉자 다수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새벽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시흥경찰서에 방역당국 관계자가 찾아와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흥=김형수기자
24일 새벽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시흥경찰서에 방역당국 관계자가 찾아와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흥=김형수기자

지역사회 치안ㆍ안전 유지 등을 위해 현장에서 시민과 만남이 잦은 ’민중의 지팡이’ 경찰당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지역사회에 초비상이 걸렸다.


24일 새벽 2시께 시흥경찰서에 근무하던 30대 남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오후 자원근무를 지원해 이날 새벽까지 근무 중이었으며, 확진 통보를 받은 뒤 일산 명지병원으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A씨와 함께 근무한 인원은 30명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부천시 소사구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7일 대구에 있는 처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근무 중이던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근무지인 시흥경찰서는 24일 오전 6시20분께 방역작업을 시작했다. 이날 A씨가 근무한 해당 경찰서 민원동은 약 130명에 달하는 인원이 근무하는 장소로 전해졌다. 오익현 시흥경찰서장은 “접촉한 직원들 모두 연락해 출근 금지 조치를 내리고, 방역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더욱이 A씨는 경찰서에 상주하는 인원이 아닌 지역사회를 돌아다니며 근무하는 외근직으로 확인,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수많은 인원과 불가피한 접촉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전날 오후 기준 25명이었던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새벽 확진 판정으로 인해 26명으로 늘었다.


김형수ㆍ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